정보의 흐름

종단의 양동이는 홍수이거나 가뭄이죠.
수평을 말하려면, 이래야 할텐데요.
한마리의 고기도 놓지지 않고 다 잡으려면,
에이스가 먼저 고기를 잡으면 안되고,
제일 고수는 하수가 흘린 어려운 고기를 잡아야 한다.

노력해서 극복가능한 정치적 환경인지 잘 파악해야 한다.

Leave a Reply

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:

WordPress.com Log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.com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Google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Twitter picture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Facebook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Connecting to %s